키즈샘~!!

다음-요즘   페이스북   미투데이   트위터



등록현황
기사등록
내가 스크립한 기사


뉴스기사

기사 상세 보기
분류

인쇄 | 메일 | 스크랩 | 목록
<선거구 협상 난항..여야 여전히 평행선>
모바일 투표 도입 등 쟁점에 대해 이견 / 등록일 : 2012-02-18 17:40
※ 기타정보1

※ 기타정보2

※ 상세정보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이유미 기자 = 여야는 18일 4ㆍ11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과 모바일 투표 도입 등 쟁점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렸다.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이 모바일 투표 도입이 선거구 획정의 선결조건이란 입장을 고수하는 한 더 이상의 논의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간사인 주성영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구 획정이 급하지 모바일 선거가 급한 것이 아니다"면서 "야당측에서 모바일 선거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말 사이 여야 지도부와 정개특위 간사단이 해법을 찾기 위해 긴밀히 접촉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서도 "긴밀한 접촉이고 뭐고 아무 것도 없다"고 일축했다.

민주통합당은 "모바일 투표와 선거구 획정은 별개사안"이라고 입장을 다소 완화하면서도, 두 사안 모두 민주통합당의 요구대로 관철돼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정개특위 야당 간사인 민주통합당 박기춘 의원은 "새누리당은 영남에서 2석, 호남에서 1석을 줄이는 '3+3' 제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더 이상 대화에 나설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이 모바일 투표를 강조하는 까닭은 1ㆍ15 전당대회에 이어 4ㆍ11 총선에서도 모바일 투표를 통해 흥행몰이를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아울러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 선출안 부결 등으로 이미 당 안팎에서 비난여론에 직면한 김진표 원내대표가 모바일 투표 만큼은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도 이유로 꼽힌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선거구 획정이 더 이상 지연될 경우 총선준비에 차질이 불가피한 만큼 여야가 이번 주말 대타협 가능성을 타진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일 국회를 방문, 각 당 지도부에 조속한 시일내에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지을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목록


하단 로고


홈페이지명 : 초급미션홈피
운영자:웹돌이
이메일주소 : aaaa@naver.com

총 누적 접속수 53332 이달 접속수 123오늘 접속수 3
총 게시물 수 1000, 새글 수 20
총 회원 수 50005, 신규 회원 수 105